전체메뉴
[대구/경북]동티모르에 전하는 사랑의 인술
더보기

[대구/경북]동티모르에 전하는 사랑의 인술

입력 2005-07-08 07:54수정 2009-10-08 2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티모르의 환자 1명이 치료를 받기 위해 경북 구미에 왔다.

동티모르는 1999년 인도네시아에서 독립한 인구 80여 만명의 작은 나라.

구미시와 새마을운동구미지회가 4월 동티모르를 방문해 새마을운동을 통해 국제협력을 하기로 약속한 뒤 첫 ‘우정사업’으로 초청한 코스타(23) 씨는 현재 걸을 수 없을 정도로 다리가 불편한 상태다.

코스타 씨와 함께 온 의사 리오(37) 씨는 약 3개월 국내에 머물며 의료기술 등을 배울 계획이다.

그는 “동티모르 국민을 위해 인술(仁術)을 펴는 한국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쓴 구스마오 동티모르 대통령 부인의 편지를 가져왔다.

이들의 왕복항공료와 치료비 등 2000여 만원을 부담한 새마을운동구미지회 신재학(申載學·59·구미고려병원장) 회장은 “15일경 직접 수술을 할 예정”이라며 “2∼3개월 치료하면 움직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스타 씨는 “그동안 병원치료를 제대로 받아 본 적이 없다”며 “집으로 돌아갈 때는 혼자 일어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구미시와 새마을지회는 최근 옷과 신발, 장난감 등 생필품 2만여 점(5000만원 상당)을 동티모르에 보냈다.

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