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노총, 노사정委 탈퇴 선언…“정부와 모든 대화 중단”
더보기

한노총, 노사정委 탈퇴 선언…“정부와 모든 대화 중단”

입력 2005-07-08 03:06수정 2009-10-01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심 점거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 1만5000여 명(경찰 추산)은 7일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 옆 8차로를 점거한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총파업을 선언했다. 이날 한국노총은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공식 선언하고 김대환 노동부 장관 퇴진도 요구했다. 전영한 기자

한국노총이 7일 하루 총파업을 벌이면서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이용득(李龍得) 한국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옆에서 1만5000여 명(경찰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김대환(金大煥) 노동부 장관 퇴진을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정부가 비정규직과 특수고용직 노동자 보호 등 노동 현안과 관련해 자세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추가로 각종 정부 위원회에서도 탈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1998년 1월 노사정위가 출범한 이후 2000년 11∼12월 정부의 공공부문 구조조정 추진에 항의해 활동을 잠시 중단한 적은 있지만 전면 탈퇴를 선언한 것은 처음이다.

이와 별도로 한국노총은 이날 오후 늦게 김태환 충주지부장 사망사건과 관련한 유족 보상과 장례절차 등을 사용자 측과 합의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합의가 대정부 투쟁과는 별개의 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상연 한국노총 홍보선전부장은 “정부가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리는 20일부터 현 정권과 모든 대화를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부는 “이미 파업을 하고 있는 일부 사업장을 제외하고 이날 총파업에 참여한 사업장은 없었다”며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 방침을 고수했다.

한편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병원노조)는 이날 밤 늦게까지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서 중노위의 조정 아래 사용자 측과 협상을 벌였으나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중노위는 병원노조 측에 직권중재 결정을 유보하는 대신 사용자 측과 성실 교섭을 이어갈 것을 제시했으나 노조 측이 이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중노위는 병원 등 필수 공익 사업장에서의 파업을 15일간 금지하는 직권중재 결정을 내려 당초 예정됐던 8일 총파업은 일단 뒤로 미뤄졌다.

배극인 기자 bae2150@donga.com

충주=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