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기선 “盧대통령 야당의원 입각 검토” 공개 거론
더보기

배기선 “盧대통령 야당의원 입각 검토” 공개 거론

입력 2005-07-06 15:27수정 2009-10-01 14: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기선 열린우리 사무총장. 동아일보 자료사진.

“야당이 연정(聯政) 제안에 긍정적 입장을 가진다면 야당 의원의 입각도 가능하다.”

열린우리당 배기선 사무총장은 6일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노무현 대통령도 그런 방안을 검토해 본 것으로 듣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여당 지도부에서 ‘입각을 통한 연정’을 공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 총장은 “노 대통령도 주요한 국정의 기초공사들을 함에 있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 좀 도와달라’는 의미에서 연정 발언을 했을 것”이라면서 “야당의 도움을 받는데 좀 더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정책공조라든지 정책연합을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연정의 대상에 대해선 “연정을 누구하고 하겠다거나 누구는 안 된다고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반면 배 총장은 유력한 연정 파트너로 거론되는 민주당에 대해선 “합당 해야 한다”며 “우리당이 추구하는 기본적인 정강정책, 이념, 비전이 민주당과 다르지 않다”고 적극적으로 말했다.

그는 “노 대통령도 연대와 연합을 말했지만, 민주당과는 애증이 함께 있다"면서 "앞으로는 국가와 민족을 먼저 생각하는 큰 길에서 함께 생각하고 손잡을 수 있는 계기가 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두 당의 기본 이념과 비전이 다르지 않은 것은 탈당할 때 민주당의 정강정책을 그대로 베꼈기 때문”이라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유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통령은 연정을, 사무총장은 합당을 이야기하는데 두 분이 입을 맞춰 하나로 얘기해야 헷갈리지 않을 것 같다”며 “대통령이 운전하는 버스가 노선도 없고 목적지도 없나 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 대통령이 버스에 한나라당도 민주노동당도 태우겠다고 하는데 한나라당을 태우고 강남으로 갈 것인지 민주노동당을 태우고 창원으로 갈 것인지 도대체 알수 없다”며 “신촌 부근에 있는 ‘야타족’은 무조건 묻지 말고 차에 타라고 한다던데 대한민국이라는 버스가 ‘야타족’이 될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