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울산 건설플랜트사태 민관협의체 구성
더보기

[부산/경남]울산 건설플랜트사태 민관협의체 구성

입력 2005-05-26 07:08수정 2009-10-09 0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울산 건설플랜트 노조의 장기 파업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협의체가 구성됐다.

박맹우(朴孟雨) 울산시장은 25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국제포경위원회(IWC) 울산총회 등 국제행사를 앞두고 울산 건설플랜노조의 파업 문제를 대화로 풀기 위해 민관 공동협의회를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구성된 공동협의회에는 건설플랜트 노사 대표 2명씩과 민주노총 울산본부 이헌구(李憲九) 본부장, 시민단체협의회, 울산상공회의소, 울산·양산경영자총협회, 울산시 등 노사정 대표 13명이 참여하고 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