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부산에 사이버중독 전문병원 설립 추진
더보기

[부산/경남]부산에 사이버중독 전문병원 설립 추진

입력 2005-05-25 08:10수정 2009-10-09 0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이버 중독을 전담하는 예방·치료센터가 전국 처음으로 부산에 생긴다. 신라대는 대남병원과 공동으로 하반기에 사이버중독 예방 및 치료센터를 설립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센터는 사이버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중독을 피하는 방법을 교육하고 정신과 전문의와 함께 치료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또 전문 상담원도 길러 영남권의 사이버중독 예방 및 치료 중심기관으로 키워 나간다는 방침이다.

학교 측은 27일 학계와 의료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중독 극복을 위한 세미나를 열고 중독의 원인과 유형, 치료방법, 극복사례 등을 토론한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따르면 27.5%의 학생이 인터넷과 게임 등 사이버 중독에 빠져 있지만 적절한 치료방법이 없고 관리조차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석동빈 기자 mobidi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