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휠체어 유럽횡단 박대운 씨 ‘폭소클럽’서 코미디 도전
더보기

휠체어 유럽횡단 박대운 씨 ‘폭소클럽’서 코미디 도전

입력 2005-05-23 08:34수정 2009-10-01 20: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휠체어로 유럽 대륙을 횡단한 장애인 박대운(34·사진) 씨가 KBS2 ‘폭소클럽’의 고정코너를 맡아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다.

박 씨는 23일 방송 분부터 ‘바퀴 달린 사나이’(가제) 코너를 맡아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오해, 장애인이 직면한 현실 문제를 유쾌한 방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박 씨는 연세대 재학 중이던 1998∼99년 무동력 휠체어를 타고 유럽 5개국 2002km를 횡단했으며 한국과 일본도 종단했다.

‘폭소클럽’은 이밖에도 6월 방송 분부터 이화영 열린우리당 의원, 박병선 순천시의원 등 정치인을 게스트로 출연 시킬 예정이다.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