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리아국제양궁 男단체 준우승 그쳐
더보기

코리아국제양궁 男단체 준우승 그쳐

입력 2005-05-21 00:42수정 2009-10-01 2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이 제6회 코리아국제양궁대회에서 남녀 개인과 여자단체를 휩쓸었지만 남자단체에선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국은 20일 울산 문수국제양궁장에서 끝난 여자단체 결승에서 박성현-이특영(광주체고)-윤미진(경희대)이 중국을 240-227로 꺾었다. 반면 남자단체 결승에선 최원종(예천군청)-정재헌(아이앤아이스틸)-한승훈(제일은행)이 현역 최고령 궁사 야마모토 히로시(42)가 이끄는 일본에 244-247로 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