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웃음 되찾은 ‘웃찾사’…개그맨-소속사 대표 화해
더보기

웃음 되찾은 ‘웃찾사’…개그맨-소속사 대표 화해

입력 2005-05-19 00:25수정 2009-10-01 2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 이제 다시 뭉치는 거야.” 18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SBS공개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정만호(왼쪽) 김형인(오른쪽) 등 스마일매니아 소속 개그맨들과 박승대 대표가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연합

‘이면계약’ 문제로 마찰을 빚었던 스마일매니아 박승대 대표와 소속 개그맨들이 화해하고 다시 함께 일하기로 했다.

윤택, 정만호, 김형인 등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웃찾사)’에 출연 중인 개그맨 24명과 박 대표는 18일 오후 서울 강서구 등촌동 SBS 공개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불신과 감정적 대립으로 치달았던 관계를 정리하고 화해하기로 결정했다”며 “논란이 됐던 이면계약은 모두 무효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SBS의 자회사인 SBSi의 주선으로 점심때 소속 개그맨들을 만나 10분 만에 화해를 했다”며 “이번 사태는 나의 책임”이라고 울먹거렸다. 개그맨 윤택은 “지금까지 ‘노예계약’ 등 본질과 어긋난 보도가 난무해 박 사장님에게 공연한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들의 화해에도 불구하고 MBC ‘100분 토론’(19일 오후 11시 5분)은 당초 예정대로 ‘개그계 노예계약 파문’이란 주제로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