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권력형 비리 강력단속”
더보기

檢 “권력형 비리 강력단속”

입력 2005-05-09 18:38수정 2009-10-01 2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검찰청은 9일 김종빈(金鍾彬) 검찰총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전국 일선 지검 특별수사 전담부장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권력형 비리 등을 주요 부패척결 대상으로 삼아 강력 단속하기로 했다.

김 총장은 훈시를 통해 “검찰을 둘러싼 외부 환경은 우호적이지 않다”며 “검찰 본연의 책무인 부정부패 척결과 효과적인 수사를 위해 검찰 모두 단결하자”고 말했다.

검찰은 △고위공직자 정치인 등 권력형 비리 및 공기업과 정부투자기관의 비리 △지역 공무원과 유착한 지역토착비리 △공직부패의 유발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민간기업의 구조적 비리 등을 척결대상으로 정했다.

검찰은 또 수사과정의 녹음·녹화제와 변호인 참여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검찰 외부인사를 포함한 ‘특별수사 평가위원회’, ‘부정부패사건 처리기준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