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맹형규 “박사모, 노사모와 달리 독단에서 벗어나기를”
더보기

맹형규 “박사모, 노사모와 달리 독단에서 벗어나기를”

입력 2005-05-09 18:36수정 2009-10-01 2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의 팬클럽인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향해 당내 주류파인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이 “박사모는 ‘노사모’와 달라야 한다”면서 고언을 했다.

맹 정책위의장은 최근 자신의 홈페이지에 ‘박사모를 아끼는 마음에서 올린다’는 글을 통해 4·30 재·보선 당일 소장파인 원희룡(元喜龍) 의원의 광주 방문을 두고 ‘박사모’ 일각에서 강한 비난이 일었던 것을 겨냥, “자신들만이 ‘절대 선’이라는 독단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표에게 뭔가 부족하다고 비판하고 한나라당을 비난하는 사람들이 박 대표 가까이로, 한나라당 주변으로 좀 더 편안하고 쉽게 다가올 수 있도록 자리를 양보하고 길을 열어 주는 일이야말로 ‘박사모’가 존재하는 이유이자 ‘박사모’가 해야 할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