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츠종합]김주희 KO펀치 ‘매운맛’…J플라이급 1차방어 성공
더보기

[스포츠종합]김주희 KO펀치 ‘매운맛’…J플라이급 1차방어 성공

입력 2005-05-06 18:24수정 2009-10-09 0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녀의 강 펀치.’ 여자프로복싱 최연소 세계챔피언 김주희(왼쪽)가 마이다 키트슈란(필리핀)의 얼굴에 왼손 잽을 적중시키고 있다. 김주희는 2회 43초 만에 통쾌한 KO 승을 거뒀다. 연합

여자프로복싱 최연소 세계챔피언 김주희(19·(주)현풍)가 1차 방어에 성공했다.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국제여자복싱협회(IFBA) 주니어플라이급 1차 방어전(10회). 김주희는 초반부터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2회 43초 만에 동급 랭킹 6위 마이다 키트슈란(19·필리핀)을 KO승으로 눕혔다.

지난해 12월19일 멜리사 셰이퍼를 누르고 불과 18살의 나이로 최연소 세계챔피언에 올랐던 김주희는 이로써 통산 8승(3KO)2무1패를 기록하며 주니어플라이급 최강자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김주희는 전 세계챔피언 마리벨 주리타와 1차 방어전을 잡았지만 주리타가 스파링 도중 다치는 바람에 방어전을 불과 2주 남기고 키트슈란으로 바뀌어 상대를 전혀 파악하지도 못한 채 링에 올랐다.

김주희는 1회 탐색전을 시도했다. 가볍게 잽을 날리던 김주희는 저돌적으로 밀고 들어오는 키트슈란에게 맞아 입술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지만 오히려 상대 안면에 집중타를 가하며 쉽게 주도권을 잡았다. 2회 들어 전면전에 나선 김주희는 상대 안면과 복부를 연달아 가격해 키트슈란을 코너로 몰았고 43초에 원투스트레이트를 안면에 적중시켜 다운을 뺏으며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