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의 편지]오미란/휴게소 호객행위 없어지길
더보기

[독자의 편지]오미란/휴게소 호객행위 없어지길

입력 2005-05-01 18:14수정 2009-10-09 0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방의 집에 내려갈 때 고속버스를 주로 이용한다. 그런데 아직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건장한 남자들이 2, 3명씩 승차해 승객들을 현혹하는 경우가 많다. 이들은 승객들에게 번호표를 나눠주고 순식간에 번호를 부른다. 처음에 공짜로 준다고 해 놓고는 당첨자가 나오면 시계나 알 수 없는 이름의 상품권 등을 마치 헐값에 넘기는 것처럼 말한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대부분 조잡하고 불량인 상품들로 원래 가치보다도 훨씬 비싸게 팔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당국은 이러한 부도덕 상행위에 제재를 가해 더 이상 피해를 보는 사람이 없도록 해야겠다.

오미란 대학생·서울여대 언론영상학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