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영화]국방부, '태극기 휘날리며' 대박에 당혹감
더보기

[영화]국방부, '태극기 휘날리며' 대박에 당혹감

입력 2004-02-29 15:48수정 2009-10-10 03: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방부가 제작지원을 거부했던 한국영화 '태극기 휘날리며(감독 강제규)'가 크게 흥행하자 국방부 정훈담당 간부들이 난처한 모습을 감추지 못 하고 있다.

조영길(曺永吉) 국방부장관의 지시로 25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태극기 휘날리며'의 무료 상영회는 당초 1회 상영을 2회로 늘릴 만큼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지원을 거부했던 만큼 국방부 고위 관계자가 직접 영화사를 방문해 필름을 빌려왔다는 후문이다.

무료 상영회가 열린 25일 기자실을 찾은 윤무장(尹武長) 국방부 정훈공보관은 영화 지원을 거부했던 사연을 솔직히 털어놨다.

"2002년 이준(李俊) 당시 국방부장관과 국내 영화계 관계자들이 처음 만났죠. 그 자리에서 강 감독이 제작지원을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영화 속에 보도연맹에 가입했다는 이유만으로 주인공의 애인이 처형되는 장면, 주인공 동생이 강제 징집되는 장면, 국군이었던 주인공이 상관을 죽이고 북한군이 되는 장면 등이 걸렸어요. 지원을 거부하자 강 감독이 '후회할 것'이라고 그러더군요. 그런데 당시 시나리오만 보고는 크게 흥행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그래서 '후회할 만큼 영화 잘 만들어달라'고 답했죠."

국방부의 판단과 달리 영화는 이미 관객 600만명을 돌파한 상태다.

사실 국방부가 '태극기 휘날리며'를 지원하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2000년 다큐멘터리 영화 '애기섬'에 대한 아픈 경험 때문이다. 여순사건 당시 진압군의 양민학살을 다룬 이 영화에 국방부는 헬기, 막사 등을 지원했고, 이후 보수층 및 정치권으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한 정훈장교는 "정치권 및 보수층에서 '태극기 휘날리며'를 어떻게 판단할지 알 수 없었고, 논란이 될 소지가 있다면 지원해주지 않는 편이 낫다는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군 관련 영화에 대한 국방부의 또 다른 우려는 영화 상영 후 이어지는 파급 효과다.

영화 '실미도'는 관객 1000만명 돌파한 후 실미도 부대에 대한 추가 증언이 잇따랐다. '또 다른 비공개 대북 특수부대가 있었다' '실미도 부대 생존자가 있다' 등의 증언은 국방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상영 이후 JSA 지역에 대한 근무태세를 강화했던 것도 그런 이유였다. 네티즌들 사이에 '태극기 휘날리며'에 나온 두밀령 전투지역에 기념비를 세우자는 운동은 그나마 드문 희소식에 불과하다.

국방부는 지난해 상업영화를 통한 홍보에 한계를 느끼자 획기적인 군 홍보방안을 마련했다. 위성채널을 통해 군이 만든 국방영화나 드라마를 직접 일반 시청자에게 방송하는 위성TV사업이었다. 이 사업은 결국 국회 심의과정에서 효과성 및 수익성 부족으로 올해 예산 74억원을 모두 삭감당했지만 일반국민에게 다가가려는 국방부의 의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국방부는 최근 잇딴 군 관련 영화의 제작과 관련해 다음달 쯤 영화계 관계자들을 초청,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군과 영화계가 과연 의견을 수렴할 수 있을지, 그리고 그렇게 제작된 군 관련 영화들이 흥행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호원기자 besti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