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부산 부경대 울산 이전 가시화
더보기

[부산/경남]부산 부경대 울산 이전 가시화

입력 2003-08-07 18:57수정 2009-10-10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 부경대의 울산 이전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지난해부터 부경대 유치를 본격 추진해온 울산시는 최근 부경대측의 ‘울산 이전 요건’을 대부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경대 강남주(姜南周) 총장은 최근 교수들에게 캠퍼스 울산 이전 추진상황을 설명하는 편지에서 박맹우(朴孟雨) 울산시장에게 제시한 ‘캠퍼스 울산 이전 조건’을 밝혔다.

강 총장은 편지에서 울산시가 부경대 유치를 원한다면 △대학이 매입할 캠퍼스 부지 100만평 확보 △대학 발전기금 1500억원 제공 △진입도로와 수도 등 인프라 구축 △교수와 교직원 아파트 원가 제공 △대학교 인근에 아카데미 폴리스 및 초중고 신설 △부경대 의대와 한의대 유치에 울산시의 적극적인 협조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강 총장은 “이같은 요구가 충족되면 교수와 학생 등 대학 구성원들에게 의견을 물어 이전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울산시 이기원(李基元) 기획관은 “대학 발전기금에 대해서는 부경대측과 절충을 하고 있으며 다른 조건은 대부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9월중 박 시장이 직접 부경대를 방문, 울산시의 공식입장을 전달할 방침이다. ‘울산 국립대 유치 범시민추진위’ 관계자는 “학생과 교직원 등의 수가 1만8000여명인 국립 부경대가 울산으로 이전되면 인구 10만명의 증가 효과가 있는 등 도시발전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며 “경기도가 경인교육대를 유치하기 위해 2000억원 상당의 부지와 건축비 700억원 등 2700억원을 무상으로 제공한 사례가 있기 때문에 일정액의 발전기금을 제공해서라도 부경대를 유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부의 ‘1권역 1국립대학 육성방침’과 대학교 밀집지역의 신입생 부족 현상 등으로 4년제 대학이 한 곳 뿐인 울산에 앞으로 자발적으로 이전해올 대학이 잇따를 것”이라며 “부경대의 요구조건은 울산시의 재정여건상 무리한 요구조건”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울산=정재락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