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만 “日과 釣魚島 해역 개발” vs 中 “우리땅에 감히…”
더보기

대만 “日과 釣魚島 해역 개발” vs 中 “우리땅에 감히…”

입력 2003-07-31 18:55수정 2009-09-28 1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오키나와(沖繩)와 대만 사이에 있는 댜오위다오(釣魚島·조어도·일본명 센카쿠열도)의 영유권을 둘러싸고 중국과 대만, 일본이 다시 격돌했다.

대만 행정원이 지난달 30일 일본과 함께 댜오위다오 북쪽 해역에서 공동어로 등 자원 개발을 추진한다고 발표하자 중국은 즉각 이 같은 합의가 무효라며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 ‘중일판(中日版) 독도’라고 할 수 있는 이 섬은 현재 일본이 사실상 점유하고 있으나 중국과 대만이 모두 영유권을 주장하며 갈등을 빚고 있다.

▽중국 반발=대만 행정원 린자룽(林佳龍) 대변인은 “대만과 일본은 영유권 분쟁을 제쳐두고 양국의 영해가 겹치는 댜오위다오 북쪽 200마일 해상에서 자원을 공동 개발키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또 “앞으로 이 해역에서 양국 선박들은 안전하게 어로활동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댜오위다오는 중국의 고유 영토로 중국의 유일 합법정부가 아닌 대만이 일본과 합의한 것은 무효”라고 선언했다.

이에 앞서 중국은 지난달 1일부터 개인이 댜오위다오 등 국내 무인도 사용권을 매입할 수 있도록 결정해 일본측 반발을 샀다.

▽대만의 입장 변화=그동안 대만은 댜오위다오 영유권에 대해 가장 강경한 태도를 보여 왔다. 1996년 일본 우익세력이 이 섬에 등대를 설치하자 중국은 일본측에 이 섬을 공동개발하자는 제의를 한 반면 대만은 군사적 대응까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대만 국방부는 또 일본 정부가 지난해 민간인 소유 3개 섬에 대한 임대계약을 체결하자 “전쟁이 불가피하다면 조국을 지키기 위해 일어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이 종전 방침에서 선회한 것은 이 섬을 일본이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사실을 무시하기 어렵고 부근 해역에서 안전한 어로활동을 보장받는 것이 실익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양안관계 등을 고려해 주변국과의 외교적 입지를 넓히려는 의도로도 분석된다.

베이징=황유성특파원 yshwang@donga.com



▼釣魚島…경제-군사적 요충지▼

5개 섬과 3개 암초로 이뤄진 댜오위다오는 대만 북동쪽 190km, 중국 본토에서 350km, 오키나와에서 480km 떨어져 있다. 이 섬은 러시아 극동함대의 이동을 통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중동∼인도양∼말라카 해협∼동중국해∼일본으로 이어지는 일본 석유 수송로의 요충이다. 또 인근 해역에 100억∼1000억배럴의 원유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은 1895년 임자 없는 섬으로 보고 오키나와현에 편입했으나 중국은 이미 1534년에 발견했다는 자료가 있다는 이유로, 대만은 대만 해저분지에 속해 있다는 이유로 각각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