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벼 유전자 DNA칩 개발…세계최고 6만여개 집적
더보기

벼 유전자 DNA칩 개발…세계최고 6만여개 집적

입력 2003-07-31 18:43수정 2009-09-28 1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연구진이 벼가 가진 6만여개의 유전자를 총망라한 DNA칩을 개발했다.

31일 명지대 생명과학과 남백희 교수와 서울대 농생명공학부 김민균 교수팀은 과학기술부 작물유전체기능연구사업단의 지원으로 6만4896개의 벼 유전자의 발현 상태를 대량으로 신속하게 분석할 수 있는 DNA칩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DNA칩은 가로 3cm, 세로 8cm 크기의 유리판에 6만여개의 DNA 조각을 붙여 놓은 것이다. 김민균 교수는 “분석하려는 세포에서 RNA를 추출한 후 이를 DNA칩에서 반응시키면 벼가 가진 6만여개의 유전자가 각각 얼마나 발현돼 활동하는지를 색깔의 짙고 옅음을 보고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개발한 벼 DNA칩은 미국의 아피메트릭스사가 신젠타사의 의뢰로 제작해 독점 공급해 온 유전자 4만개 집적도의 DNA칩보다 더 많은 유전자를 한꺼번에 분석할 수 있다.남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DNA칩을 사용하면 벼의 유전자 기능을 밝혀낼 수 있어 한국민의 주식인 벼의 유전자 연구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동호 동아사이언스기자 dong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