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軍 무기고까지 털려서야
더보기

[사설]軍 무기고까지 털려서야

동아일보입력 2003-07-31 18:26수정 2009-10-10 14: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즘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 금이 가게 하는 일이 잇따라 일어나 걱정이다. 성추행 사건에 군 장성과 영관급 장교가 연루된 부정비리가 줄을 잇더니 엊그제는 경남 하동군의 예비군 관리대대 무기고에서 M16 소총 3정을 도둑맞는 일까지 벌어졌다. 한마디로 우리 군이 총체적 군기문란 상황에 빠진 것은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생길 정도다.

특히 무기고가 털린 것은 다른 사건들과는 질적으로 다른 심각한 사태다. 군인이 기본 장비인 총을 잃어버린 것은 군의 기강해이가 위험수준에 이르렀음을 보여주는 일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군 당국은 아직까지 정확한 분실 날짜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니 허술한 무기고 관리의 실상을 보는 듯하다.

군부대의 총기 분실사고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0월 육군 상사가 부대에서 빼돌린 소총과 실탄으로 강도 행각을 벌였고, 작년 3월의 은행강도 사건도 수도방위사령부와 해병대 탄약고에서 훔친 소총과 탄약이 범행에 사용됐다. 그런 일이 있을 때마다 군 당국은 엄중한 총기관리 및 재발 방지를 다짐했지만 이번 사건으로 모두 허언(虛言)이었음이 드러났다. 언제까지 군 당국은 그때그때 상황을 모면하는 태도로 일관하려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당장 급한 것은 분실한 총기를 빨리 회수해 범죄에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일이다. 이번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관계자의 책임을 묻고 부실한 총기관리체계를 재점검하는 일이 따라야 함은 물론이다. 이번에도 군 당국이 유야무야 넘어간다면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회복하기 어려운 지경이 될지 모른다.

나아가 군 수뇌부는 내부에 만연한 군기문란 사태를 바로잡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최근 잇따른 사건들은 장군에서 사병까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벌어졌다는 점에서 여느 때의 군기문란 사례와는 다르다. 군 수뇌부가 이런 상황을 제대로 읽고 대처할 때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군으로 거듭날 수 있다. 군 수뇌부의 신속한 대응을 촉구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