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이달 3000억원 늘어
더보기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이달 3000억원 늘어

입력 2003-07-31 17:25수정 2009-10-08 2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기불황으로 씀씀이가 크게 줄면서 가계 대출 증가세도 한풀 꺾였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 들어 20일까지 은행권의 가계 대출 증가액은 3000억원으로 6월 같은 기간의 증가액 1조1000억원에 비해 8000억원이 줄었다.

매달 1일부터 20일까지의 가계 대출 증가액을 보면 4월 1조원, 5월 9000억원으로 1조원 안팎을 유지했으나 이달 들어 증가 속도가 뚝 떨어졌다.

자금 종류별 증감액을 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9000억원으로 지난달 1조3000억원에 비해 4000억원이 줄었고 소비자들의 외상 매출채권 매입에 들어간 수요자금융(팩토링)은 2000억원이 줄었다.

신용대출 등 기타 자금도 4000억원이 줄어 1000억원이 감소했던 지난달에 비해 감소 폭이 4배에 이르렀다.

신용카드 사용액에 대한 미결제액인 신용카드 채권도 9000억원 증가에 그쳐 지난달 같은 기간의 증가액(2조6000억원)에 비해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

김동원기자 davis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