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프장 회원권 값 2년반만에 하락세
더보기

골프장 회원권 값 2년반만에 하락세

입력 2003-07-31 14:45수정 2009-09-28 19: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속적으로 오르던 골프장 회원권 가격이 경기침체로 2년 반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국세청은 8월1일부터 적용하는 전국 127개 골프장 회원권 기준시가를 올 2월 고시가격에 비해 평균 0.5% 하향 조정했다고 31일 밝혔다.

골프장 회원권 기준시가가 내린 것은 2001년 8월에 비해 3.1%를 낮춘 2001년 2월 이후 처음이다. 6개월마다 고시되는 골프장 회원권 기준시가는 2001년 8월 11.6%, 2002년 2월 15.8%, 2002년 8월 18.75, 2003년 2월 6.1% 등 최근 2년여 동안 계속 오름세를 보였다.

신현우(申鉉于) 국세청 재산세과장은 "골프장 회원권 기준시가 하락은 북핵 문제와 SK글로벌 분식 회계 파문, 일부 기업의 골프 회원권 매각 발표 등이 맞물리면서 회원권 거래시장이 위축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국 골프장 가운데 기준시가가 가장 비싼 곳은 5억3100만원인 이스트밸리(경기 광주)로 1997년 이후 1위 자리를 지켜 온 레이크사이드(경기 용인, 5억1550만원)을 누르고 최고가 골프장으로 올라섰다.

가장 싼 골프장은 경기 골프장(경기 광주)으로 기준시가가 1950만원에 불과했다.

기준시가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골프장은 충북 충주의 시그너스로 6300만원에서 8100만원으로 28.6%나 올랐다.

금액 기준으로 가장 많이 오른 회원권은 경기 화성의 발안 특별 회원권으로 2억2900만원에서 2억5050만원으로 2150만원이 상승했다.

송진흡기자 jinh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