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변협, 최병모변호사-박시환판사 대법관후보 2명 추천
더보기

변협, 최병모변호사-박시환판사 대법관후보 2명 추천

입력 2003-07-31 00:26수정 2009-09-28 19: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변호사협회(변협)는 올해 9월 임명 예정인 신임 대법관 후보로 최병모(崔炳模)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회장과 박시환(朴時煥) 서울지법 부장판사 등 2명을 추천키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변협 관계자는 “최근 변호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들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며 “이 결과를 변협의 공문이나 협회장 방문 형식으로 내달 초 대법원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시 16회 출신인 최 회장은 1999년 국내 첫 특별검사로 활동하면서 ‘옷로비 의혹사건’을 지휘했으며, 박 부장판사는 사시 21회로 18년간 판사로 근무해 오면서 지난해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 변협은 대법관 후보와 관련해 이달 5∼21일 전국 변호사 39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