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프]전이경 세미프로골퍼 됐다
더보기

[골프]전이경 세미프로골퍼 됐다

입력 2003-07-30 23:13수정 2009-10-10 14: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트트랙의 여왕’ 전이경(27·사진)이 세미프로골퍼가 됐다.

전이경은 30일 충북 청원 그랜드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2차 준회원선발 실기평가전 마지막 3라운드에서 80타를 쳤다. 전이경은 이로써 최종 합계 241타를 기록해 243타(3라운드 평균 81타) 이내를 친 선수에게만 주는 준회원 자격을 따냈다. 전이경은 앞으로 2부 투어인 드림투어에 출전할 수 있으며 1부 투어 프로(정회원) 테스트에 나갈 수 있는 자격도 얻었다.

프로 테스트에서 두 차례 낙방 끝에 합격의 꿈을 이룬 전이경은 “주위의 관심이 많아 부담스러웠다. 이번에 떨어지면 포기하려고 했는데 또 다른 목표를 이룬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전날 2라운드에서 자신의 베스트 스코어(74타)에 근접한 76타의 호성적을 거둔 전이경은 이날 평소 장기였던 퍼팅이 흔들리며 3퍼팅을 두 차례 하는 바람에 고전했다고.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금메달 4개를 따낸 전이경은 1999년부터 프로 입문을 목표로 골프에 매달려왔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