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금 민주당은 신탁통치”…한화갑 前대표 직격탄
더보기

“지금 민주당은 신탁통치”…한화갑 前대표 직격탄

입력 2003-07-30 18:47수정 2009-09-28 1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지방 강연 등을 하며 잠행하던 민주당 한화갑(韓和甲.사진) 전 대표가 30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당내 주류 진영을 겨냥해 다시 직격탄을 날렸다.

한 전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노 대통령을 비롯한 주류들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팔아 국회의원도 되고 대통령도 됐는데 이제 와서 민주당을 해체하자는 것은 부도덕하다”며 “지금의 당 지도체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신탁통치 하에 있고 그마저도 제대로 안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주류가 주장하는 ‘통합 신당’은 노 대통령과 코드가 맞는 사람들끼리 인적청산을 하고 추진키로 한 개혁신당이 안 되자 전략적으로 후퇴해 나온 것”이라며 불참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통합 신당은 탈(脫)호남, 탈DJ 하자는 것 아니냐”며 “DJ 밑에서 장관하던 사람들이 신당 발기인으로 들어가 DJ 냄새를 지우고 DJ를 공격하면 누가 표를 주겠느냐”고 꼬집었다.이승헌기자 dd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