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탁병오 총리비서실장 체포…굿모닝시티서 1000여만원 받아
더보기

탁병오 총리비서실장 체포…굿모닝시티서 1000여만원 받아

입력 2003-07-30 18:35수정 2009-10-08 2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핑몰 굿모닝시티 분양 비리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탁병오(卓秉伍·57) 국무총리비서실장과 김영렬(金永烈·66) 전 서울경제신문 사장이 체포되면서 검찰의 정관계 고위 인사에 대한 로비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蔡東旭 부장검사)는 30일 굿모닝시티 건축심의 과정에서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탁병오 국무총리비서실장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탁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중이며 금품수수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 "누구든 원칙대로” 음모론에 초강수

검찰은 또 굿모닝시티가 금융기관 대출을 받는 과정에 개입해 거액을 받은 혐의로 김 전 사장과 부인 윤모씨를 29일 긴급체포했다.

이에 따라 정대철(鄭大哲) 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제출 이후 소강상태를 보이던 이 사건 수사가 정관계 및 금융기관 언론계 등 각 분야의 고위 인사에 대한 비리수사로 전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에 따르면 탁 실장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5, 6월 굿모닝시티 대표 윤창열(尹彰烈·구속)씨측에서 “굿모닝시티에 대한 서울시 건축심의가 잘 통과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1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회사의 서울시 담당 로비스트로 알려진 전 이사 송병권씨(45·구속)가 로비 명목으로 윤 대표에게서 돈을 받아 탁 실장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돈 전달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973년 행정고시를 통해 관료로 입문한 탁 실장은 관선 서울시 자치구 부구청장, 보건사회국장 등을 거쳐 2000년 2월∼지난해 6월 말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역임한 뒤 올 3월부터 현재까지 고건(高建) 국무총리비서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검찰은 또 김 전 사장 부부가 2001년 굿모닝시티가 모 상호저축은행에서 수십억원을 대출받는 과정에서 저축은행측에 로비를 해 주는 명목으로 윤 대표에게서 수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 전 사장 부부가 윤씨에게서 받은 돈의 정확한 액수와 명목을 확인 중이며, 이르면 31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사장은 한국일보 편집부국장, 상무이사 등을 거쳐 93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경제신문 사장으로 재직했다. 특히 패스21 대주주 윤태식씨의 로비의혹과 관련해 세금포탈 등의 혐의로 지난해 2월 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돼 현재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한편 검찰은 ‘민주당 정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될 경우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라고 일부 언론이 보도한 데 대해 “불구속 방침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체포동의안이 부결되면 구속영장 재청구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건(高建) 총리는 이날 오후 탁 실장이 검찰출두 전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

이태훈기자 jefflee@donga.com

황진영기자 budd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