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국인 농업연수생 첫 입국…우즈베키스탄인 40명
더보기

외국인 농업연수생 첫 입국…우즈베키스탄인 40명

입력 2003-07-30 18:10수정 2009-09-28 1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농협중앙회는 30일 첫 외국인 농업연수생으로 우즈베키스탄인 40명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31일 한국에 오는 203명을 포함해 1차 입국자 243명은 2박 3일간 충남 공주의 농협공제교육원에서 소양 교육을 받은 뒤 충남 경기 강원 등 101개 농가에 배치된다.

이들은 축산 및 시설 재배를 맡게 되며 3년간 일한 후 귀국해야 한다.

월 급여는 65만원이며 국민연금 산재보험 건강보험 숙식제공 등 혜택이 제공된다.

외국인 농업연수생 제도는 농촌 인력난을 해소하려고 올해 처음 도입했으며 앞으로 3년 동안 5000명의 농업연수생을 받아들일 예정이다.

지금까지 농가가 신청한 연수생은 1340명이며 5000명을 채울 때까지 농협에 연수생을 더 요청할 수 있다.

농업연수생은 우즈베키스탄 몽골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중국 등 6개국에만 허용됐으나 중국은 당분간 유보됐다.

이은우기자 libr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