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드민턴]단식희망 이현일 2회전 스매싱…세계배드민턴 선수권
더보기

[배드민턴]단식희망 이현일 2회전 스매싱…세계배드민턴 선수권

입력 2003-07-30 17:55수정 2009-10-10 1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단식 우승의 영광을 한번 더’

‘남자단식의 희망’ 이현일(23·김천시청)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지난해 일본 오픈 우승자인 이현일은 30일 영국 버밍엄 국립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03세계배드민턴 선수권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체코의 잔 본드라를 2-0으로 물리치고 2회전에 올랐다.

이현일은 장기인 스피드를 앞세운 스매싱으로 본드라를 몰아세우며 1세트를 15-6으로 따낸 뒤 2세트도 15-8로 마감했다. 평소 약점으로 지적되던 스트로크 실수도 없이 최상의 컨디션을 선보인 이현일은 단식 최강인 피터 게이드(덴마크)가 전날 1회전에서 탈락하는 바람에 어느 때보다 우승 가능성이 높다. 또 손승모(밀양시청)도 인도네시아의 마이나키를 2-0으로 제압했다.

한편 여자 단식의 김경란(대교눈높이)은 스웨덴의 사라 페르손을 2-0으로 물리쳤다. 혼합복식의 김용현(당진군청)-이효정(삼성전기)조는 중국의 젱보-장지에웬 조를 2-0으로 꺾고 1회전을 통과했다.

버밍엄=김상호기자 hyangs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