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 여름 선탠오일로 섹시한 구릿빛 피부만들기
더보기

올 여름 선탠오일로 섹시한 구릿빛 피부만들기

입력 2003-07-30 17:21수정 2009-10-08 2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 여성 고객이 ‘셀프 태닝’ 파우더를 팔에 바르고 있다. 사진제공 갤러리아백화점

여름에 피부를 잘못 태우면 여러모로 고생이다. 빨갛게 익은 피부가 쓰려서 잠을 설치거나 시커멓게 변한 피부 때문에 고민하기도 한다. 올 여름에는 선탠 용품으로 건강한 구릿빛 피부를 만들어보자.

▽선탠 오일 고르기=선탠오일은 자외선을 차단하고 피부를 골고루 태우는 효과를 낸다. 자외선 차단지수(SPF)가 2∼15 정도인 제품을 쓰면 적당한 구릿빛 피부를 만들 수 있다. 오일을 바르기 전에 물기와 각질을 없애야 피부를 골고루 태울 수 있다.

니베아의 ‘선탠 오일 스프레이’는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고 노화방지 성분인 비타민E가 들어 있다. 뿌리는 방식이라 간편하다. 150mL에 1만∼1만4000원선.

비오템의 ‘선 피트니스 젤레 프레셰르 SPF6’은 끈적임이 적은 게 특징. 자외선 차단지수가 낮기 때문에 자주 발라주는 게 좋다. 150mL에 3만2000원선.

록시땅의 ‘프로텍티브 보디 오일 SPF12’는 천연 식물성 재료를 사용한 선탠오일. 250mL에 4만5000원선.

‘하와이안 트로픽 다크태닝 선오일’은 땀이나 물에 쉽게 지워지지 않는 게 장점. 237mL에 1만6000원선.

▽선탠 효과를 내세요=해변이나 수영장에 갈 시간이 없다면 선탠 효과를 내는 ‘셀프 태닝’ 제품을 바르면 된다. 피부에 색을 입히는 방법이다. 한 번 바르면 짧게는 3, 4일에서 길게는 1주일까지 색이 유지된다. 손에 비닐장갑을 끼고 골고루 펴 바르면 된다. 색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얼룩졌을 때는 각질 제거제로 문질러 벗겨낼 수 있다. 비오템, 랑콤 등이 내놓았으며 3만2000∼7만원선.

(도움말=한화유통, 삼성테스코 홈플러스, 다음쇼핑)

박용기자 par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