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8월의 호국인물 박승환 참령
더보기

8월의 호국인물 박승환 참령

입력 2003-07-28 18:59수정 2009-09-28 2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쟁기념관은 28일 대한제국 군대가 일제에 의해 강제해산된 데 항의해 자결함으로써 전국 의병투쟁을 촉발시킨 박승환(朴昇煥·1869∼1907.사진) 참령(參領)을 8월의 호국인물로 선정했다.

서울 출신인 박 참령은 1887년 무과에 급제한 뒤 대한제국 정규군인 시위대(侍衛隊)에 들어가 참위(소대장)와 정위(중대장)를 거쳐 1904년 2월 참령으로 진급해 시위대 1연대 1대대장을 맡았다.

박 참령은 1907년 7월 일제가 모든 군인들을 동대문 훈련원에 모이게 한 뒤 군대를 해산시키자 “군대가 나라를 지키지 못하고 신하가 충성을 다하지 못한다면 만번 죽어도 아깝지 않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권총 자결했다.

박 참령의 자결 이후 군인들의 봉기가 잇따랐고 이는 의병투쟁으로 발전했다. 정부는 1962년 박 참령의 공훈을 기려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