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운용 책임론’ 29일 결판
더보기

‘김운용 책임론’ 29일 결판

입력 2003-07-28 18:42수정 2009-09-28 2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야는 국회 평창특위의 활동 종료를 이틀 앞둔 29일 동계올림픽 평창유치 방해 의혹을 사온 김운용(金雲龍)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에 대한 공직사퇴권고결의안 채택 여부를 놓고 격돌한다. ‘김운용 책임론’이 마지막 심판대에 오르는 셈이다.

김학원(金學元) 특위위원장은 28일 “여야간 절충을 시도해보고 안되면 표결을 통해서라도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특위는 현재 한나라당 10명, 민주당 9명, 자민련 1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나라당은 “특위 진상조사를 통해 김 위원이 사익(私益)을 위해 평창 유치를 방해했다는 증언이 확보된 만큼 결의안은 채택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직접적인 증거도 없이 ‘여론재판’식으로 김 위원의 명예를 훼손하려 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국회의원 개인에 대한 공직사퇴권고결의안은 구속력은 없지만 헌정사에서 한번도 채택된 전례가 없어 이날 투표결과가 주목된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한나라 김용학의원 “유치방해 드러나 엄중히 문책해야”▼

‘김운용 유치방해론’을 처음 제기한 한나라당 김용학(金龍學) 의원은 28일 여전히 김운용 위원의 문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김 위원을 제재하지 않을 경우 이번 사태의 교훈을 남길 수 없다고 주장한다.

김 의원은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서라도 이번 유치활동과 관련된 특정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이름은 절대 언급하지 말았어야 했는데 김 위원은 평창 유치반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IOC 위원의 이름까지 공개해 차기 유치에도 악영향을 미쳤다”며 “김 위원은 대한민국 체육계를 대표할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체육계의 미래를 위해 특위 위원들이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위원이 여러 경로를 통해 한나라당 특위 위원들에게 로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한나라당은 철저하게 자유투표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10명의 한나라당 특위 위원 중 2명은 결의안 채택에 유보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한나라당 김영선(金映宣)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 결의안 채택을 끝까지 방해한다면 ‘소속 의원 감싸기’를 위해 국민 여론을 거역하고 국익을 침해한 비행까지 덮으려 한다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종훈기자 taylor55@donga.com

▼민주당 김운용의원 “야당의 여론재판 스포츠 정략이용”▼

“깨끗한 스포츠의 세계를 정치의 더러운 수단으로 더 이상 악용하지 말라.”

김운용(金雲龍) 의원 진영은 이번 파문을 한나라당의 정치공세로 규정해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단호한 태도다. 김 의원은 최근 참모들에게 “명예회복을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유치방해설을 제기한 한나라당 김용학(金龍學) 의원, 공노명(孔魯明) 평창유치위 위원장 등 4명을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 위해 변호사에게 사건 의뢰를 마쳤다.

김 의원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TV·라디오 분과위원장 자격으로 일본 방송사들과 2004아테네올림픽 방영권 계약을 체결하기 위해 26일 출국해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이다.

그러나 그는 국회 평창특위가 열리는 29일 오전 귀국한다. 그는 당초 평창특위가 28일 소집되자 “내가 반드시 참석해야 하니 하루만 늦춰 달라”고 김학원(金學元) 특위 위원장에게 요청했다는 후문이다.

김 의원은 29일 특위에서 △특위 진행의 불공정성 △김용학 의원의 간사직 유지 문제점 등을 적극 제기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번 파문의 당사자인 김용학 의원이 특위 간사직을 맡고 있는 것 자체가 불합리의 극치이다”는 입장이라고 한 참모가 전했다.

부형권기자 bookum9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