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상파 광고 연장 독과점 강화 특혜”…방송학회 성명
더보기

“지상파 광고 연장 독과점 강화 특혜”…방송학회 성명

입력 2003-07-28 18:33수정 2009-09-28 2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방송학회(회장 김재범·金宰範 한양대 교수)는 최근 방송위원회가 발표한 방송법 개정안에 대해 28일 성명을 내고 “지상파 방송사의 중간광고를 허용하고 광고시간을 연장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을 만든 것은 특혜이며 방송학계와 시민사회가 수년간 지상파 방송사의 독과점 완화를 강하게 요구해 온 현실을 볼 때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성명은 “지상파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에 다른 뉴미디어의 진입을 사실상 막고 있는 점도 문제”라며 “방송위는 한국 방송의 공익성과 공공성에 대해 다시 심각하게 고민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이승재기자 sjd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