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예대금리差 갈수록 벌어져…대출보다 예금금리 더 내려
더보기

예대금리差 갈수록 벌어져…대출보다 예금금리 더 내려

입력 2003-07-28 18:31수정 2009-10-08 20: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은행의 콜금리 인하 영향으로 은행 금리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

그러나 대출금리보다는 예금금리가 더 많이 내려가 고객들은 상대적인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6월중 은행권의 예금평균금리(신규취급액 기준)는 4.15%로 한 달 전보다 0.07%포인트, 대출평균금리는 6.24%로 0.04%포인트 각각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예금 및 대출금리는 SK글로벌 사태의 여파로 4월에 일시적으로 올랐으나 콜금리 인하조치로 5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예금금리는 작년 말에 비해 0.54% 포인트 내렸으나 대출금리는 0.34%포인트 내려 예대금리차가 점점 더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정기예금 4.21→4.16% △정기적금 4.43→4.29% △상호부금 4.30→4.19% △주택부금 4.12→4.01% 등으로 조정됐다.

주택담보 대출금리는 기준이 되는 3개월만기 양도성예금증서(CD) 유통수익률이 낮아지면서 6.15%로 0.15%포인트 내렸다.

그러나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금리는 연체대출금을 정상대출로 바꿔주는 대환대출이 늘어나면서 8.31%에서 8.68%로 2개월째 올랐다.

한은측은 “비우량기업에 대한 은행대출이 늘어나면서 대기업대출금리는 5.93%에서 6.12%로 올라갔으나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6.24%에서 6.20%로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김두영기자 nirvana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