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영관 외무 “다자회담 지연될듯”
더보기

윤영관 외무 “다자회담 지연될듯”

입력 2003-07-28 18:24수정 2009-09-28 2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영관(尹永寬) 외교통상부 장관은 28일 북핵 다자회담 개최와 관련해 “북한과 중국간 협의과정이 신속하지 않고 조금 느려지고 있다”며 회담 개최시기가 지연될 것임을 시사했다.

윤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중간 협의의 핵심은 역시 ‘3자회담 후 (확대) 다자회담’ 형식에 대해 북한이 어느 정도 성의를 갖고 나오느냐 하는 것이다”며 “북한과 중국의 논의를 예의 주시하고 있지만 북한의 명백한 반응이 나오기 전까지는 회담 재개 시점과 성사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 고위 당국자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전날 미 ABC 방송과 가진 회견에서 “북한이 플루토늄 재처리를 완료했으며 핵무기 제조에 매우 근접해 있다고 하는 주장은 과장됐다고 본다”고 밝힌 배경에 대해 “과학적인 증거가 부족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도 “한미 정보당국간에 추가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기존 입장에서 변화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또 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체제보장과 관련해 회견에서 “특정한 형식의 법적 보장이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고 말한 데 대해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은 “북한의 안전보장과 관련한 형식 자체보다는 실질적 보장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장관도 “노 대통령의 언급을 문서보장이 불필요하다고 보는 것은 과잉 해석이며 실질적으로 다양한 방법을 통한 보장이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김영식기자 spe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