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 5일제 財界단일안 내달 제출"
더보기

"주 5일제 財界단일안 내달 제출"

입력 2003-07-26 07:17수정 2009-10-10 14: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 5단체는 국회에 계류 중인 정부의 주5일 근무제 법안과 별도로 다음달 6일까지 경영계의 주5일 근무제 단일안을 만들어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도 같은 시점까지 노동계 단일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 재계, 주5일제 도입놓고 '고민'

이어 재계와 노동계는 다음달 8일경 이 문제에 대한 재협상을 시작할 방침이다.

조남홍(趙南弘) 경총 부회장은 25일 본보 기자와 만나 “재계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경총 주도로 재계의 입장을 담은 주5일 근무제 단일안을 만들어 8월 6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부회장은 또 “정치권이 정부안(案)이라도 빨리 통과시키면 좋겠다”는 현명관(玄明官)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의 21일 발언과 관련해 “한 경제단체의 의견일 뿐 재계 전체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 아니다”며 정부안을 그대로 수용할 수 없음을 강력히 내비쳤다.그는 “현 부회장의 발언은 기업의 어려운 사정을 걱정해 한 말일 것”이라며 “정부안은 절대 최선은 아니며 최악은 아닐지 몰라도 ‘차악(次惡)’ 수준으로 많은 문제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노총 김성태(金聖泰) 사무총장과 민주노총 이재웅(李載雄) 사무총장은 이날 송훈석(宋勳錫) 국회 환노위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노동계의 주5일 근무제 단일안을 만들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해 양 노총은 ‘근로시간 단축 실무팀’을 가동, 28일 첫 회의를 열기로 했다.

그러나 한국노총은 근로자가 받는 임금 총액이 줄어들지 않는다면 휴가 휴일수 등 근로조건은 신축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인 반면 민주노총은 정부안을 폐기하고 원점에서 다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 단일안 마련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 한국노총은 양 노총 제조부문 공동투쟁본부(제조공투본)가 23일 확정한 단일안을 노동계 단일안으로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제조공투본 안은 2005년 7월 1일까지 모든 사업장에서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하고 근로시간 단축분 임금을 기본급으로 보전하며 연월차휴가 감소분도 보전할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박중현기자 sanju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