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核, 3者 하루뒤 6者회담”…러외무차관 “美, 中에 제안”
더보기

“北核, 3者 하루뒤 6者회담”…러외무차관 “美, 中에 제안”

입력 2003-07-26 01:01수정 2009-09-28 2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회담이 9월 15일 이전에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확대회담 형식으로 열릴 전망이라고 알렉산드르 로슈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25일 밝혔다.

로슈코프 차관은 언론과의 회견에서 “미국은 먼저 북-미-중 3자회담을 열고, 하루 뒤 다시 한국 러시아 일본이 참여하는 6자회담을 열 것을 중국에 제안했다”면서 “회담 참석자는 각국 외무차관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미국 "3자회담 날짜 결정된 바 없다"
- 고개드는 '북핵 6자회담론'

그는 “북핵 해결을 위한 다자회담이 잇따라 열리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중국은 이 제안을 북한측에 전달했으나,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전했다.

로슈코프 차관은 “내가 아는 한 북한은 러시아가 제외된 어떤 다자회담에도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러시아의 참여를 대화 조건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스크바=김기현특파원 kimki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