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경기]인천~서울 직행버스 6개노선 신설
더보기

[인천.경기]인천~서울 직행버스 6개노선 신설

입력 2003-07-24 19:03수정 2009-09-28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에서 서울 신촌과 강남역 등 주요 도심을 연결하는 6개 노선의 직행좌석버스가 10월부터 운행한다.

인천시는 “최근 건설교통부의 노선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 신촌과 강남역으로 가는 직행좌석버스 노선 6개를 개설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요금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고양∼서울, 분당∼서울과 비슷한 1500∼2000원에서 정해질 전망이다.

이 직행좌석이 운행하면 기존 시외버스(인천∼신촌, 서울역)에 비해 1000∼1800원 정도 요금이 절감돼 시민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노선을 보면 인천∼서울 신촌은 △부평구 산곡동∼부평구청∼경인고속도로∼신촌 △서구 연희동∼쓰레기 수송도로 ∼신촌 △서구 검단동∼서구 원당동∼쓰레기수송도로∼신촌 등 3개 노선이다.

인천∼서울 강남역은 △연수구 연수동∼인하대∼제2경인고속도로∼강남역 △인천대∼주안역∼제2경인고속도로∼강남역 △계양구 계산동∼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강남역 등 3개 노선이다.

현재 삼화고속, 용일운수 등이 직행좌석버스 운행에 참여할 의사를 보이고 있어 9월 초에는 노선별 운수회사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을 오가는 직행좌석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차준호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