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核폐기장유치’ 위도-내륙주민 갈등
더보기

‘核폐기장유치’ 위도-내륙주민 갈등

입력 2003-07-24 18:31수정 2009-09-28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방폐장) 부지로 24일 부안군 위도면이 최종 확정된 뒤 전북 부안 지역의 반발이 다시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반면 위도 주민들은 대체로 찬성하는 분위기다.

같은 부안지역에서 내륙과 위도 주민들 간의 의견이 이처럼 엇갈리는 데는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다는 것이 지역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먼저 어업과 관광업 종사자가 많은 해안지역 주민들과 농민회 환경단체는 “위도에 방폐장이 들어서면 15km 떨어진 부안군 전체가 심각한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며 “1500명 남짓한 위도 주민들을 살리기 위해 7만여 부안 주민이 희생될 수는 없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들의 논리는 빠르게 확산돼 부안군청 공무원직장협의회와 군의회까지 반대의사를 표시하기에 이르렀다. “방폐장이 들어서면 누가 부안의 수산물을 사먹고 변산반도를 찾겠느냐”는 게 이들의 항변.

반면 위도 주민들은 영광원전(1980년 초)과 새만금사업(90년 초) 보상 과정에서 느낀 소외감과 엄청난 가계 빚을 갚아 보려는 생각에서 유치 쪽으로 선회했다는 것.

위도 주민들은 “같은 어장에서 고기를 잡는 이웃인 영광과 부안 내륙 어민들은 최고 수 억원까지 보상을 받았는데 우리는 뭐냐”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왔다.

부안군 위도가 방폐장 부지로 24일 최종 확정 발표되자 전북도와 부안군이 부지 확정을 계기로 주민 화합과 지역 발전 청사진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다진 반면 유치에 반대하는 주민과 환경단체들은 부지 선정 백지화를 요구하며 강력한 투쟁을 결의했다.

김종규(金宗奎) 부안군수는 이날 “앞으로 군민 갈등 해소와 부안의 지역 개발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결국 우리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유치에 반대하는 ‘핵폐기장 백지화·핵발전소 추방 범군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산자부의 확정 발표 직후 시위를 벌였다.

한편 25일에는 1만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유치반대 집회가 전북도청 앞과 부안에서 열릴 예정이다.

부안=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