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프로의 타·打·타]<14>다운블로 만들기
더보기

[강프로의 타·打·타]<14>다운블로 만들기

입력 2003-07-24 18:05수정 2009-10-10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처럼 브러시(매트) 밑에 받침대를 넣은 상태에서 공을 정확하게 칠수 있다면 다운 블로는 이미 마스터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권주훈기자

골프가 어려운 이유는 여러 가지다. 그 중의 하나를 꼽으라면 ‘골프장 따로 연습장 따로’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국내의 현실이 못 따라주기 때문에 도리가 없다. 그래서 필자가 생각하는 것은 연습장을 최대한 필드와 비슷한 환경으로 꾸미는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필드에서 뒷땅을 치거나 토핑을 내는 이유는 너무 긴장해서 상체(어깨)에는 잔뜩 힘이 많이 들어가 있는 반면 하체는 버텨주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임팩트 직전 벌떡 일어나는 현상이 나타난다.

좋은 스윙을 하기 위해서는 긴장을 풀고 무게중심이 하체로 옮겨가도록 해야 하는데 페어웨이가 조금만 울퉁불퉁하기만 해도 미스샷이 나오기 십상이다.

하체의 완벽한 체중 이동을 이용한 정확한 다운 블로(down blow)는 왼발 내리막에서의 샷과 동일한 형태이다. 무조건 찍어 치는 것이 아니라 밑으로 길게 뻗어주는 형태의 샷이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임팩트 직전 무릎이 일어서서는 안 된다. 임팩트 직전 무릎이 일어서는 이유는 상체의 긴장과 함께 팔의 힘만으로 샷을 하기 때문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습법은 사진에서와 같이 연습장의 브러시(매트) 밑 부분에 공이나 받침대를 넣어서 의도적으로 경사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이런 상태에서는 정확한 다운 블로가 되지 않으면 공을 맞추기도 힘들 것이다. 이 방법은 다운 블로의 이미지를 머릿속에 확실히 각인시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

강병주·잭 니클라우스 골프아카데미

www.freechal.com/kbjgolf 031-705-6202

▼강프로의 타·打·타▼

- <13>스윙 플래인
- <12>그립잡기
- <11>드라이버 정확도 높이기
- <10>백스윙 확인하기
- <9>체중이동
- <8>퍼팅감 익히기
- <7>임팩트 익히기
- <6>클럽페이스
- <5>스윙리듬 찾기
- <4>스윙 이렇게
- <3>그립 잡기
- <2>샷 요령
- <1>백스윙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