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金부총리 “담뱃값 인상 동의”
더보기

金부총리 “담뱃값 인상 동의”

입력 2003-07-23 18:51수정 2009-10-10 1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진표(金振杓)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23일 보건복지부의 담뱃값 인상방침과 관련, “담뱃값 인상에 우리(재경부)도 동의한다”면서 “다만 (재원을) 사용하는 방법에 대해 의견차이가 있을 뿐이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보건복지부는 건강보건 증진에 사용하겠다고 하는데 재경부는 지방재정 충당 등을 포함해 일반회계로 사용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대통령직속기구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현재 검토하고 있는 지방재정과 연계해 담뱃값 인상분의 용도가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보건복지부는 담뱃값 1000원 인상을 통해 조성되는 3조8620억원의 재원을 저소득층의 탈빈곤 지원 등에 사용하자고 주장해왔으나 재경부는 “무리한 담뱃값 인상은 외제 담배 밀수와 청소년 범죄를 양산하고 서민부담을 증가시킨다”며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