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권기홍노동 “주5일근무 정부안 수정 할수도”
더보기

권기홍노동 “주5일근무 정부안 수정 할수도”

입력 2003-07-23 18:35수정 2009-10-10 1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기홍(權奇洪) 노동부 장관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주5일 근무제 관련 정부입법안(근로기준법 개정안)을 수정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권 장관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노동계와 재계가 재협상을 벌여 합의안을 도출하고 국회 차원에서 정부안 수정을 요구하면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이정우(李廷雨) 대통령정책실장이 22일 주5일 근무제 재협상과 관련해 “노동계를 설득하면서 정부안대로 가야 한다”고 말한 것과 대조되는 것이다.

그러나 권 장관은 “정부안이 가장 적절한 대안이라는 신념에는 변함이 없으며 재협상 과정에서 정부안을 백지화하고 원점에서 다시 논의한다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재협상이 시작되면 정부는 조정자의 위치에서 노동계와 재계가 정부안에 대해 서로 오해하고 있는 부분을 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도 노사가 구체적인 합의에 이를 가능성에 대해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 장관은 8월 중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노사관계제도선진화연구위원회로부터 노사관계 개혁방안에 대한 중간보고를 받고 ‘참여정부 노사관계 개혁안’을 잠정 확정해 8월 말 노사정위원회에 넘길 것이라고 밝혔다.

노사정위는 이를 바탕으로 노동계와 경영계 등이 참여하는 공청회를 열어 여론을 수렴하게 된다.

권 장관은 다음달 윤곽이 드러날 노사관계 개혁안에 대해 “최종안이 아니라 시안에 불과하지만 (불합리한) 노사관계 법과 제도 개선의제에 관한 방향성은 정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