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근태 ‘정치자금 고백’ 재판 최병렬대표 법정증언 불발
더보기

김근태 ‘정치자금 고백’ 재판 최병렬대표 법정증언 불발

입력 2003-07-22 18:49수정 2009-09-28 2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사진) 대표가 지난해 불법 경선자금에 대한 ‘양심선언’을 해 실정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의원을 위해 법정증언에 나서려 했다는 사실이 22일 공개됐다.

최 대표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증언 예정일이었던 지난달 26일이 우리 당 전당대회일이라 증언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지난해 말 김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되자 여야 의원 71명과 함께 법원 제출용 탄원서에 서명했다. 또 한나라당 홍사덕(洪思德) 총무, 민주당 장영달(張永達) 의원과 함께 증인으로 신청돼 지난달 26일 정치자금 관행에 대해 증언을 하기로 돼 있었다는 것이다.

결국 홍 총무와 장 의원만이 증언대에 섰다.

박민혁기자 mh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