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안군민 7000여명 핵폐기장 반대 집회
더보기

부안군민 7000여명 핵폐기장 반대 집회

입력 2003-07-22 18:44수정 2009-09-28 2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 유치를 반대하는 ‘핵반대 군수 퇴진 부안군민 1만인 대회’가 22일 오후 2시 전북 부안군 부안읍 봉덕리 부안수협 앞에서 주민과 환경단체 회원 등 7000여명 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주민들은 “부안 군수가 군민들의 여론을 무시한 채 핵 폐기장 유치를 신청한 것은 잘못된 선택”이라며 “유치 신청이 철회될 때까지 무기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위험하고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 핵 폐기장을 지역 발전을 내세워 유치하려는 김종규(金宗奎) 부안군수는 사퇴하라”며 “유치에 동조한 일부 군의원도 군민들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집회를 마친 주민들은 부안수협에서 군청까지 가두행진을 벌이며 시위를 벌였다. 일부 주민들이 차량을 몰고 군청사로 돌진하는 바람에 전경 2명이 다치기도 했다.

또 일부 주민들은 시위 도중 폐타이어를 태워 도심 곳곳에서 시커먼 연기가 피어올랐으며 군청사에 새우젓과 낚시용 납, 돌멩이 등을 던져 청사 유리창 수십 장이 부서졌다.

한편 부안경찰서는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 유치를 반대하며 21일 부안군 의회 김형인(金炯仁) 의장을 폭행한 김모씨(42)와 군수실 집기를 부순 김모씨(44) 등 7명에 대해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부안=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