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병렬 '대선자금 공개' 일문일답
더보기

최병렬 '대선자금 공개' 일문일답

입력 2003-07-22 16:13수정 2009-09-28 2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야당에 후원금을 낸 쪽의 보안을 지킨다고 했는데 익명으로 공개할 수 있지 않나) 우리는 후원금 총액은 이미 선관위에 신고된 사항이다. 선관위에 전화만 해도 확인할 수 있다. 누가 얼마식으로 공개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다. 기업체 이름을 밝히면 법에 위반되고 합법적인 후원금도 한 푼 들어올 수 없다. 어떤 바보가 그런 짓을 하겠는가.

-(대선자금 보고받았나) 공식적으로 보고를 받은 게 없다. 대표와 사무총장이 바뀌었다. 실무적으로 확인해보니 우리는 정확하게 선관위에 보고했고 선관위로부터 현지 실사를 받았다. 그것은 확인했다. 법정 경비와 별도로 2002년 세입 세출을 전부 신고했다. 후원금에 대해서는 어느 기업이 얼마 냈는지 나도 모른다. 총액만 안다.

-(정대철 대표가 사전구속영장 청구돼 있는데 처리방향은) 이 문제에 대해서는 원내총무에게 여러 상황을 종합해 판단토록 했다. 성격상 원내총무의 의견이 중요하다.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얘기한 바 있다. 아직 보고를 못받았다,.

-(어제 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여야 영수회담에 대해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국무회의에서 대북송금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도 행사했는데 대응 방안은) 거부권 행사를 뒤엎으려면 재적 3분의 2이상 찬성이 있어야 한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 문제를 국회에 다시 제출해서 재의 요구를 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북한이 고폭실험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에 엄청난 현금을 줬다는 것은 한나라당이 끝까지 규명할 것이다. 이 정권하에서 안되면 다음 대선때 이겨서 밝히고 역사에 기록해야 한다.

영수회담은 나는 대통령 얼굴 쳐다보고 정치하는 사람이 아니다. 국민 쳐다보고 한다. 아이 셋 던지고 자살한 한 여인의 상가를 갔었다. 눈물 없이는 볼 수 없더라. 가난하게 날품팔이로 살다가 카드빚 2000만원 진 게 원인인 것 같더라. 카드사가 주변 친척들에게 다 전화해서 사람 얼굴 못들고 살게 만들고, 그런 환경에서 나약한 여성이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일을 저질렀더라. 경제활동인구의 15%가 신용불량자다. 오늘의 실정이다. 길거리에서, 가게나 식당에서, 택시 타고 물어봐라. 이 정도 상황이 되면 대통령은 모든 것 집어던지고 경제살리기에 나서야 한다. 기업이 돌아가야 일자리가 생기고 사는 것이다. 대통령에게 심한 불만 있는 게 사실이다. 이렇게 처신해서는 안된다고 본다. 영수회담, 국민 위해서 필요하다면 다시 제의하겠다. 받고 안받고는 그 분 마음이다. 안 받으면 청와대 앞까지 찾아갈 수 있다. 만나봐야 도움 되는 얘기가 나올 것 같지 않다. 역할을 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언제든지 다시 제의하겠다. 대통령 코멘트에 구애되지 않는다.

-(검찰이 한나라당 의원 연루자를 조사한다면) 비리에 연루되면 여야 구별이 없다. 우리가 여당의 연루된 사람을 조사하라고 요구하는데 야당 연루자를 조사하지 말라고 할 수 있나.

성동기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