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P"美, '대북 불가침' 공식 보장 검토"
더보기

WP"美, '대북 불가침' 공식 보장 검토"

입력 2003-07-22 15:37수정 2009-09-28 2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의 조지 W 부시행정부는 북핵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북한이 핵시설을 완전히 포기할 경우 '대북 불가침'을 공식 보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22일자 1면 기사로 보도했다.

신문은 부시 행정부 당국자들을 인용, 그러나 이같은 불가침 보장의 형식은 북한이 요구해온 '조약'의 수준에는 못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대북 불가침 조약'은 미 상원에서 통과 여부가 불확실하다.

▼관련기사▼
- 부시 "북핵 외교적 해결 가능"

미국은 이와 함께 북한이 열악한 인권 상황을 개선할 경우 에너지 및 식량 원조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포스트에 따르면 미 행정부는 지난주 미국을 방문한 중국 외교부부부장 다이빙궈를 통해 북한에 한국과 일본을 포함하는 다자회담 개최를 전제로 곧 중국 베이징에서 북 미중 3자회담을 가질 것을 통보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미국은 이 회담에서 구체적인 북핵 해결 방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미국의 이같은 입장 변화는 북핵 문제와 관련, 북한의 '혈맹'인 중국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등 대북 외교적 압박이 성공했다고 보고 인센티브를 제공하려는 의도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곽민영기자 havef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