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만금사업 중단’ 반발 확산…전북도민들 청와대 집회
더보기

‘새만금사업 중단’ 반발 확산…전북도민들 청와대 집회

입력 2003-07-17 18:43수정 2009-09-28 2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법원의 새만금 사업 중단 결정에 대한 전북 도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전북애향운동본부와 새만금추진협의회 등 전북도 내 사회단체들은 청와대와 법원, 국회 등에서 대규모 항의시위와 정권 퇴진 궐기대회 등을 벌이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서울행정법원과 가까운 서울교대 전철역 일대에 21∼31일 집회 신고를 해 놓은 상태”라며 “이미 다른 단체의 집회가 허가된 청와대나 국회, 법원 앞에서는 1인시위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18일 모임을 갖고 시위 일정과 규모 등 세부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재경 전북도민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새만금 사업의 중단 결정에 대해 수도권의 200만 전북 출신은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전체 공정의 82%가 진행된 시점에서 사업이 중단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준배(朴俊培) 전북도 투자통상과장이 16일 법원의 결정에 대한 항의 표시로 삭발했다.

전주=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