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金농림 사표 수리될듯
더보기

金농림 사표 수리될듯

입력 2003-07-17 18:24수정 2009-09-28 2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법원의 새만금사업 잠정중단 결정에 항의해 16일 사표를 낸 김영진(金泳鎭) 농림부 장관이 사표 철회 권고를 수용하지 않음에 따라 김 장관의 사표를 수리할 방침인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중앙인사위원회 사무실에서 정찬용(鄭燦龍) 대통령인사보좌관을 만나 사표를 철회하라는 노 대통령의 뜻을 전달받았으나, “대통령의 만류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사의를 굽히지 않았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관련기사▼

- 정치권 “金농림 사퇴는 경솔”

김 장관은 정 보좌관에게 “미리 대통령과 상의하지 않은 것은 송구스럽지만, 13년 동안 우여곡절 끝에 계속돼온 국책사업이 사법부의 판단으로 중단되는 것은 잘못됐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 “장관직을 걸고 의사표현을 하기로 한 만큼 사표를 철회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노 대통령은 18일 김 장관의 사표를 수리한 뒤 후임 인선작업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후임으로는 서규용(徐圭龍) 한국마사회 감사, 안종운(安鍾云) 전 농림부 차관, 정영일(鄭英一) 서울대 교수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