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씨네피플]뻔뻔한 바람?… 당당한 욕망!…'바람난…' 문소리
더보기

[씨네피플]뻔뻔한 바람?… 당당한 욕망!…'바람난…' 문소리

입력 2003-07-17 18:07수정 2009-10-10 14: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람난 가족’의 바람난 주부 문소리. 그는 “태생적인 솔직함과 아줌마의 대담함을 모두 지닌 캐릭터를 표현하려 했다”고 말한다. 원대연기자

영화 ‘바람난 가족’의 제작사 명필름이 5월 칸 국제영화제 필름마켓에 참가했을 때의 일. ‘바람난 가족’의 포스터를 본 한 외국 바이어가 놀란 얼굴로 물었다. “‘오아시스’의 그 장애인 여배우가 언제 수술을 받았느냐”고. 이처럼 진짜 장애인으로 착각될 만큼 ‘지독’하게 연기했던 배우 문소리(29)가 이번에는 바람난 주부로 돌변했다.

다음달 14일 개봉하는 ‘바람난 가족’(감독 임상수)은 남편은 젊은 애인과, 아내는 옆집 고교생과, 시어머니는 초등학교 동창과 각각 바람이 나는, ‘뻔뻔’한 영화다. 가족의 도덕률에 대한 무시를 통해 가족의 행복이 무엇인지 묻는 이 영화에서 문소리는 ‘좀 뻔뻔하기도 하고 섹시하기도 하고, 싹수 없지만 속이 시원한’ 주인공 호정 역을 맡았다.

포스터만 봐도 ‘악!’소리가 나올 만큼 문소리는 과감한 노출을 단행했다. 그는 “노출의 수위를 감독과 의논한 적 없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 이미 노출 수위를 따질 필요가 없는 영화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당당한 욕망을 표현하는 장면이면 그에 맞는 몸짓이 있고, 노출의 수위는 그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순하고 무난해 보이는 인상과 달리 문소리는 고집이 세고, 목표를 향해 직진하는 성격이다. 첫 출연작 ‘박하사탕’ 때는 ‘영화판에 발을 들여놓지 마라’는 만류, ‘오아시스’ 때는 ‘너무 센 역을 하면 수명이 짧아진다’는 우려, ‘바람난 가족’ 때는 ‘여배우가 벗으면 헐값 된다’는 걱정을 주변에서 들었지만, “그런 우려들은 장 담글 때 구더기에 대한 이야기”라며 밀고 나갔다.

‘박하사탕’ 뒤 친한 사람들도 “현실적으로 이 바닥에서 배우로 살아 남으려면 턱도 깎고 코도 높이고 쌍커풀도 고쳐야 한다”고 진지하게 조언했다. 그러나 그는 “성형수술같은 일차원적 방법은 싫다. 정신력과 감성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고집을 부렸다.

여배우들에게 결코 쉽지 않은 연기를 보여준 ‘오아시스’로 베니스 영화제 신인여우상을 타고 난 지금, 그는 “9회 말 투 아웃에 쓸 카드를 3회 초에 쓴 것 아닌가 하는 걱정도 들지만 어쨌든 넘어야 할 산 하나를 넘었다”고 말한다.

그는 여배우 중에선 보기 드문 ‘운동권’ 출신 배우다. 대학(성균관대 교육학과) 때 연극반 활동을 하고 극단 한강 소속으로 1년 남짓 문화운동도 했다. ‘오아시스’로 이름이 꽤 알려진 뒤에도 새만금 갯벌살리기를 위한 3보1배에 참여하는 등 ‘사회적 실천’을 거두지 않는다. 그런 그를 두고 “한국의 수전 서랜던이 될 것”이라고 한 영화제작자의 촌평을 전해줬더니 손사래를 치며 펄쩍 뛴다.

“물론 나 혼자 즐겁게 살면 그만인 세상이라고 생각했다면 연기를 시작하지도 않았다. 함께 나누는 행복한 세상을 위해 더 많이 알고 실천해야 한다. 하지만 무거운 이미지로 고착되고 싶지 않다. 몰래몰래 하고 있는데 왜 그런 말을 듣는지.”

‘죽을 때까지 연기하고 싶다’는 모범 답안을 예상하면서 ‘어떤 배우로 남고 싶으냐’고 물었는데, 대답이 뜻밖에도 “나이들면 연기하지 말아야겠다”였다.

“배우는 시선이 늘 자신에게만 고정돼 있다. 자기 안만 들여다보고 자기만 생각한다. 그렇게 사는 방식이 몸에 밴 채 나이가 들면 인생의 끝이 아름답지 않을 것 같다. …멋지게 세월을 보내는 중년 여배우들을 보면 헷갈릴 때도 있지만.”(웃음)

김희경기자 susanna@donga.com

▼임상수감독이 본 문소리▼

‘‘바람난 가족’에서 4분이 넘는 롱테이크로 격렬한 부부싸움을 촬영할 때였다. 몸싸움을 하다가 남편 역의 황정민씨가 실수로 문소리의 가슴을 건드린 적이 있다. 나중에 NG가 나서 다시 준비하던 사이에 내가 “에이∼ 정민씨, 왜 손으로 그랬어” 하고 덜떨어진 농담을 했다.

그랬더니 문소리가 스태프가 모두 있는 곳에서 “감독님, 그 말 성추행이에요!” 하고 소리를 버럭 지르는 게 아닌가. 분위기는 얼어붙었고 전부 내 눈치만 보고 있는데 문소리가 돌아서서 촬영장으로 걸어 들어갔다. ‘내 할 일은 한다. 하지만 그런 말은 성추행이다. 너 단단히 알아둬라’ 하는 경고 같았다. 그래서 나도 곧장 “잘못했다”고 말했다.

‘처녀들의 저녁식사’ ‘눈물’ 등 여배우가 벗는 영화의 감독을 맡았는데 으레 여배우와 밀고 당기는 과정이 빚어진다. 그런데 ‘바람난 가족’처럼 여배우와 갈등이 없었던 적이 없다. 캐릭터의 표현을 위해 문소리는 어떤 노출이건 흔쾌히 받아들였다. 그런데 영화 밖의 농담에 대해 세게 항의하는 문소리를 보고 부당한 대우에는 절대 가만있지 않는 진정한 프로라는 생각이 들었다.

임상수 감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