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간인 1000명 육로 방북 유엔군사령부 불허 방침
더보기

민간인 1000명 육로 방북 유엔군사령부 불허 방침

입력 2003-07-16 18:52수정 2009-09-28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사분계선(MDL) 관할권을 갖고 있는 유엔군사령부가 ‘민간인 1000명을 경의선 임시도로를 통해 평양에 보낸다’는 현대아산의 계획을 허가할 수 없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8월 중 개최 예정인 평양 ‘유경 정주영 체육관’ 준공식에 참관단 1000명을 보낸다는 현대아산의 집단 방북계획이 차질을 빚게 됐다.

유엔사는 불허 이유로 △경의선 임시도로는 경의선 연결공사를 위한 물자지원 및 개성공단 건설지원 목적 이외의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도록 1월 국방부와 유엔사가 합의했고 △1000명이 MDL을 통과할 경우 북측의 정전협정 무력화 전략에 이용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고 국방부 관계자가 전했다.

북한은 그동안 정전협정이 규정한 해상의 북방한계선(NLL) 및 MDL이 효력을 잃었다고 주장해 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아직 방문신청서를 통일부에 내지는 않았지만, 당국이 경의선 임시도로 이용을 불허한다면 다른 육로, 항로, 해로를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대아산측은 금강산 육로관광이 허가됐던 동해안도로는 서울∼평양 구간의 이동시간이 10시간 이상 걸려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련기자 sr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