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나라 “北核상황 우리 국민만 몰라”
더보기

한나라 “北核상황 우리 국민만 몰라”

입력 2003-07-16 18:52수정 2009-09-28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은 북핵 청문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홍사덕(洪思德) 총무는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이 한반도의 연내 전쟁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는 등 북핵 관련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지만 우리 국민들은 북핵 문제의 전개상황을 전혀 모르고 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한나라당이 추진 중인 북핵 청문회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국방위, 정보위 등 3개 상임위를 아우른 ‘합동청문회’ 방식. 논의 대상은 북한의 핵개발 단계와 핵개발 자금출처, 대응방안 등을 망라하고 있다.

정의화(鄭義和) 수석부총무는 “미 의회 청문회(hearing)제도를 모델로 한 이번 청문회는 28∼30일경 개최될 것”이라며 “증인은 관계부처 장관 등과 국내외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 전문가로는 아시아 문제에 정통한 래리 닉시 미 의회조사국(CRS) 선임연구원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한나라당은 이번 청문회를 통해 이른바 ‘슈퍼 특검법안’까지 만들어가며 북핵 문제를 다루고 있는 당의 정책정당 이미지를 제고한다는 복안이다.

당장 남은 과제는 민주당과의 협조 문제. 민주당의 협조가 없을 경우 청문회가 ‘맥빠진’ 상태로 진행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원내총무는 “한나라당이 추진하는 북핵 청문회는 민족문제조차 정략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의도”라며 “남북관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그 같은 정치공세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에 홍 총무는 “자민련과는 이미 합동청문회를 위해 협력키로 했고, 민주당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취지와 목적을 설명해 같이 하도록 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끝내 반대하더라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