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전/충남]충남교육감 사퇴요구 거세지는데…감싸기 눈살
더보기

[대전/충남]충남교육감 사퇴요구 거세지는데…감싸기 눈살

입력 2003-07-16 18:52수정 2009-10-10 14: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의 인사 관련 뇌물수수 수사로 강복환(姜福煥) 충남교육감에 대한 사퇴 요구가 점차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직원들이 ‘가신(家臣)적 행태’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강 교육감은‘나홀로 잠행’을 계속하고 있어 업무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교육감은 부재 중”=강 교육감은 이병학 충남도 교육위원에게 일부 지역 인사권 위임 등을 약속한 각서를 써줬다는 사실이 알려진 5일 이후 업무 일선에서 사실상 떠나있다.

처음에는 언론의 인터뷰를 피하기 위해 시군을 돌며 행사참석만 하더니 최근에는 공식 행사가 없는 데도 종일 자리를 비우고 있다. 요즘 며칠 동안은 아침 간부회의 조차 주재하지 않고 ‘결석’하는 일도 잦아졌다.

강 교육감은 이런 가운데 12일 오전 천안지역 유치원 관계자의 사회단체장 취임식에 참석, 축사를 해 눈총을 샀다.

▽교육감 감싸기=충남교육청 일부 직원들의 ‘강 교육감 감싸기’도 논란 거리.

우선 도 교육청 홈페이지에는 강 교육감에 대한 네티즌들의 글이 한건도 올라있지 않다. 강 교육감 측근들이 사전 심의를 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 글을 올리지 않도록 했기 때문. 전산실 관계자는 “강 교육감에 대한 네티즌의 글이 여러 건 접수됐다. 하지만 해당 실과에서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보내와 싣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보 및 총무 부서들도 강 교육감에 대한 일체의 자료 제공을 거부하고 있다. 한 기자는 “과거에는 수시로 동정 처리를 부탁하며 보내오던 강 교육감의 사진도 없다며 관련부서들이 억지를 부린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교육감 비서실도 강 교육감의 동향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거세지는 퇴진요구=그동안 의견 표명을 자제했던 충남도 교육청 직장협의회는 18일 강 교육감을 포함한 관련자들의 용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로 했다. 직협 관계자는 “일부 교육공무원이 편향된 행정 등으로 도덕성과 청렴성을 최대 가치로 여기는 교육가족의 명예를 먹칠했다”고 사건의 성격을 규정했다.

전교조 등 충남지역 6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교육계 비리근절 및 강복환 교육감 퇴진 대책위’는 15일 도 교육청 앞에서 강 교육감 퇴진을 촉구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퇴진 집회가 열린 것은 처음이다.

이 단체는 이날 지역 유력인사 1000인 선언, 강 교육감 출장지 1인 시위, 비리폭로 공동수업, 퇴진 서명운동 등 향후 강 교육감 퇴진 투쟁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충남도의회(교육사회위원회)와 충남도 교육위원회도 14일과 12일 각각 강 교육감의 사과와 거취 표명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 사실상 사퇴를 촉구했다.

대전=지명훈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