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부영의원 “제3세력 결집 총력”
더보기

이부영의원 “제3세력 결집 총력”

입력 2003-07-16 18:47수정 2009-09-28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의 굿모닝게이트 연루 의혹이 확산되자 이부영(李富榮) 의원 등 한나라당 탈당파 의원들은 독자적인 정치세력화 방안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이 의원은 16일 기자와 만나 “신당 창당과 관련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분명히 선을 긋고 지역구도 타파를 위한 제3세력 결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청와대가 신당 문제에 개입하는 듯한 인상을 주지 않도록 해줄 것을 여러 채널을 통해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정 대표가 이렇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느냐”며 “정치개혁을 바라는 민주당내 소장파 의원들이 우리 쪽으로 합류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