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일 고속도 버스전용차로제 시범실시
더보기

평일 고속도 버스전용차로제 시범실시

입력 2003-07-16 18:47수정 2009-09-28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재 주말과 공휴일에만 실시되는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제가 평일에도 시범 실시된다.

민주당과 건설교통부, 경찰청은 16일 당정협의를 갖고 8월 20일부터 9월 19일까지 경부고속도로 서초나들목∼수원나들목 구간(26.2km)에서 평일 버스전용차로제를 시범 실시키로 했다고 민주당 정세균(丁世均)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당정은 출근시간대(오전 7∼9시)에는 상행선에, 퇴근시간대(오후 6∼8시)에는 하행선에 한해 실시키로 하고 대상 차량은 9인승 이상 승용 승합차(단 9∼12인승 차량은 6인 이상 탑승시 이용 가능)에 한하기로 했다. 정 의장은 “교통 정체에 따른 물류비용을 줄이기 위해 평일 버스전용차로제를 시범 실시키로 했다”며 “시민들의 반응을 보고 정식 시행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버스전용차로제는 경부고속도로에서 토요일(정오∼오후 9시)은 서울∼신탄진 구간에서, 일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8시∼오후 11시(하행선은 오후 9시까지)에 전 구간에서 실시된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